남북평화재단 경인본부(평화도시, 문화예술, 통일, 사업) 

상임대표 김의중 목사  

​인천광역시 인천평화도시조성위원회 위원장  

​한강하구평화의 배 띄우기 상임대표 

​강화 교동 평화학교 설립중 

목 4

김의중 목사
김의중 목사

김의중 목사
김의중 목사

김의중 목사
김의중 목사

1/2
인천평화도시조성위원회  위원장 / 남북평화재단 경인본부 상임대표 
     의중  목사  전설같은 줄거리.    
  "북한군 장군 김용백의 아들 김의중 목사의 포부 “남북 경협은 북한에 나무심기부터”
[“유엔 제재 상황에서도 북한나무심기는 가능한 만큼 북한에 나무 심는 일부터 착수하겠습니다.”
6·25 당시 전사한 북한군 장군 김용백씨의 유복자인 김의중(71·인천 작전동·오른쪽 사진) 목사는 24일 “1997년부터 2008년까지 개성 인근 개풍묘목장 등 북한 내 묘목장 11곳을 조성한 임업전문가와 손을 잡고 북한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목사는 지난 21일 인천시청에서 남북경협 임업분야 1호 사업자인 제일유통 창업자 성재경(74·강원도 고성군·왼쪽)씨와 만나 북한 내에서 키운 묘목을 조림지로 옮겨 심는 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성씨가 북한당국으로부터 조림지로 허가받은 땅은 개성공단 주변 등 5000㏊에 달한다. 성씨는 그동안 북한에 1100만주의 묘목을 심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목사는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캠프에서 ‘평화가경제다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김 목사는 우선 본인이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남북평화재단경인본부를 통해 인천시와 북한나무심기 사업을 협의할 예정이다.
김 목사는 “북한의 바닷가 지역에 대규모의 방풍림을 조성하는 등 조림지로 나무를 옮겨 심는 일을 남북공동사업으로 펼치겠다”고 얘기했다.
김의중 목사가 통일부로부터 민간부문 남북교류 유공자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김의중 목사(왼쪽에서 두번째)와 조명균 장관(왼쪽에서 세번째)의 기념촬영 모습.

김의중 목사(인천 작전동교회)가 통일부(조명균 장관)로부터 민간부문 남북교류 유공자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통일부는 20일 정부종합청사 대회의실에서 남북교류 유공 정부포상 수여식을 가졌다.

김 목사는 대북지원 활동가로 북한 농장지원, 종자보급, 산림복구, 분유 지원, 2014 인천아시안게임 북한공동응원단 추진 등 다양하고 지속적인 대북지원을 전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조명균 장관은 “한국교회가 세상으로부터 지탄받는 시대에 목회자가 큰일을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남북통일을 위해 한국교회와 민관의 꾸준한 협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소감을 전한 김의중 목사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꾸준한 지원활동과 대화의 길을 모색해 나가겠다”며 “한반도 통일을 위한 마중물의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의중 목사는 남북평화재단 경인본부 상임대표, 중국복지후원회 회장, (사)온누리사랑나눔 총재 등을 맡고 있다​.

​방송 : MsEGTV 문화콘텐츠방송